News

- 글보기
[인터뷰] 담원의 방패 '호잇' 류호성, "주도적 챔피언들 너프로 스타일 바꿨다"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48
등록일 : 2019-02-18

[담원의 서포터 '호잇' 이호성 선수]

  

 

 

'호잇' 류호성이 주도적 플레이를 할 수 있는 챔피언들의 잇따른 너프 때문에 수비적인 스타일로의 변신을 시도 중이라고 밝혔다.


16일 종각 LoL 파크에서 열린 2019 스무살우리 LCK 스프링 스플릿 19일 차 2경기 담원 게이밍과 진에어 그린윙스의 대결에서 담원 게이밍이 세트 스코어 2:0 승리로 5위 자리를 꿰찼다. '호잇' 류호성은 '아리스' 이채환과 '뉴클리어' 신정현의 옆을 든든하게 지키며 팀의 승리에 묵묵히 힘을 보탰다.


다음은 담원 게이밍 소속 '호잇' 류호성과의 인터뷰다.


Q. 승리를 차지한 소감은?

딱 준비했던 만큼만 경기력이 나온 것 같아 아쉽다. 그래도 이겨서 기분 좋다.


Q. 이번 승리로 상위권을 뜻하는 '서부 리그'에 합류했다.

이전 경기들은 소위 던지는 것과 같은 실수를 많이 해서 졌다. 연패 기록도 쌓였다. 다시 우리의 예전 폼을 찾으면 서부 리그에 계속 있을 것 같다.


Q. 1세트에는 '아리스' 이채환과 호흡을 맞췄는데?

호흡은 그럭저럭 괜찮았던 것 같다. 대회에서는 첫 동반 출전이었는데 나름 만족스럽다. 우리가 실수만 하지 않았다면 무난하게 이겼을 것이다. 미드 1차 타워를 압박하다가 상대에게 덜미가 잡혀서 유리한 분위기를 빼앗겼다.


Q. 기존 주전에 해당하는 '뉴클리어' 신정현과 '아리스'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뉴클리어' (신)정현이 형은 안정적으로 대미지를 잘 넣는 스타일이다. '아리스' (이)채환이는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는 걸 선호하고 잘한다. 이번에는 첫 경기라서 자신감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앞으로 익숙해지면 더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줄 수 있게 되지 않을까.


Q. 담원 게이밍 내에서 본인의 경기 중 역할을 무엇인지?

예전에는 플레이메이킹 챔피언을 좋아했다. 요즘은 서포터 포지션에서 그런 챔피언들이 좋지 않다. 아예 성향을 바꿔서 라인전을 안정적으로 하다가 한타에 집중하는 역할로 스타일을 바꿨다. 내가 공격적인 걸 좋아했는데 지금은 수비적인 걸 하다 보니 챔피언들이 좀 답답하다(웃음).


Q. 다음 상대가 4위인 한화생명e스포츠다. 어찌 보면 5위 자리가 걸렸던 이번 진에어전보다 더 중요한 경기다.

실수를 안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유리하게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프로들 간 경기에서는 실수 하나하나가 매우 뼈아프다. 상황마다 판단만 알맞게 하면 승리 가능성이 있다. '상윤' 권상윤-'키' 김한기 선수가 정말 잘하는 선수들은 맞지만, 못 이길 상대는 또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실 다음 경기는 개인적으로 상체 라인 싸움이 중요한 것 같다. 요즘 경기 내에서 이즈리얼이 아니면 바텀의 영향력이 그리 크지 않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우리가 요즘 중요한 타이밍에 실수를 많이 한다. 이런 부분을 집중적으로 수정해서 다음 경기에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원문보기: 
http://www.inven.co.kr/webzine/news/?news=215280&iskin=esports#csidxaefad5360a22a0389014111102461d4 

 

목록
이름 내용 등록일

DAMWONGAMING LEAGUE OF LEGEND PRO GAMING TEAM

DAMWONGAMING PARTNER

SINCE 2018 (주)에이디 E-Sports All rights reserved.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73 (도림동, 덕우빌딩) 담원
  • today71
  • total27,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