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글보기
[롤챔스] 담원 '플레임' 이호종 "롤드컵 가고 싶다"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27
등록일 : 2019-02-24

 

center
담원 게이밍의 톱 라이너 '플레임' 이호종(사진=LCK 생중계 화면 캡처).

"우여곡절 끝에 담원 게이밍에 들어왔고 첫 출전부터 팀에게 승리를 안겨 기쁘다."

담원 게이밍에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공식전에 나선 '플레임' 이호종이 팀의 승리를 이끄는 주역이 된 소감을 전했다.

이호종은 2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3층에 위치한 롤파크의 LCK 아레나에서 열린 스무살 우리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2019 스프링 2R 1주차 담원 게이밍과의 SK텔레콤 T1과의 3세트에서 우르곳으로 플레이하면서 상대가 체력을 거의 다 빼놓은 내셔 남작을

강타로 스틸하는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이어진 교전에서도 동료들이 합류하면서 대승을 이끌면서 이호종의 스틸은 스프링 최고의 명장면

가운데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호종은 "팀에 합류해서 연습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출전 준비를 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정확하게 연습 경기를 9번 정도 치르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3세트에서 역대급 스틸 장면을 만들어낸 이호종은 "SK텔레콤이 선수들이 열심히 내셔 남작을 두드리길래 혹시 될까 싶어서 강타로 소환사 주문을 바꾸고

들어갔는데 스틸에 성공했다"라면서 "동료들이 곧바로 합류해서 전투를 벌인 덕에 의미 있는 플레이를 펼친 것 같다"라고 전했다.

담원 게이밍에 합류하게 된 계기를 묻자 "한국에서 뛰고 싶었는데 이야기가 잘 되지 않아서 이적 타이밍을 놓쳤고 이후에 담원 게이밍과 계속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코칭 스태프가 신임해줘서 합류했다"라고 말한 이호종은 "한국의 톱 라이너들이 대부분 잘하기 때문에 내가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열심히 준비해서 담원 선수들과 함께 월드 챔피언십에 나가는 것이 목표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목록
이름 내용 등록일

DAMWONGAMING LEAGUE OF LEGEND PRO GAMING TEAM

DAMWONGAMING PARTNER

SINCE 2018 (주)에이디 E-Sports All rights reserved. 서울 영등포구 도신로 73 (도림동, 덕우빌딩) 담원
  • today71
  • total27,331